치과신문

‘바로가이드’로 혁신 정점 찍는다!

2019.10.18

네오바이오텍(대표 허영구·이하 네오)이 다음달 13일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2019 네오바이오텍 월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매 심포지엄마다 혁신적인 제품을 선보였던 네오는 올해도 신개념 임플란트 가이드 시스템 ‘바로가이드’ 론칭이 예정돼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실제로 네오는 이번 심포지엄을 관통하는 대주제를 ‘New Digital : V.A.R.O and More’로 정하고 ‘바로가이드’ 론칭에 상당한 공을 들이고 있다.

 

심포지엄은 국내외 대표연자들이 참여하는 12개의 강연으로 구성된다. 첫 연자로 나서는 Dennis Smiler 교수(St. Joseph Hospi tal)는 ‘Why The Need for Surgical Guided Implants?’를 주제로 현존하는 임플란트 가이드 시스템의 흐름과 디지털 덴티스트리를 향한 발전 방향을 제시한다.

 

‘바로가이드’에 대한 강연은 심포지엄의 메인을 차지한다. 먼저 허영구 대표가 ‘VARO Guide: New Innovative Digital 30 minute Guide’를 주제로 신제품 ‘바로가이드’를 소개한다. 특히 ‘바로가이드’를 이용해 임플란트 식립까지 30분만에 완성하는 임상사례를 소개할 예정이다. 이어 김남윤 원장(김남윤치과), 김종엽 원장(보스톤스마트치과)이 ‘Live Surgery with V.A.R.O Guide’를 주제로 ‘바로가이드’를 이용한 라이브 서저리를 선보인다.

 

네오의 친수성 활성기 ‘Osteo Active’에 대한 소개도 예정돼 있다. ‘OsteoActive’는 40초 만에 임플란트의 친수성을 높이는 장비로, 임플란트 표면에 흡착되는 미세먼지 구조를 제거, 티타늄 표면에 TiO2층의 생물학적 특성이 최대한 잘 발휘되게 하는 것이 특징이다. 네오에 따르면 ‘OsteoActive’로 친수성 처리를 한 임플란트 조골세포의 부착력은 22% 상승, 5일차 조골세포의 부착력은 48% 상승했다.

 

마지막 강연에서는 허수복 원장(루센트치과)이 ‘Neo Lucent: AI Digital Translucent Ortho dontics’을 주제로 투명교정 사례를 다룬다. 최근 DDH와 제휴한 네오는 AI를 기반으로 한 투명교정 시스템 ‘Neo Lucent’를 론칭한 바 있다. ‘Neo Lucent’는 교정 전문의가 진단과 교정과정을 지원, 일반의도 쉽게 교정진료를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1e2c967d30c51abbcf89c90ed8450f32_1571364683_4147.jpg

지난해 열린 네오 월드 심포지엄의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