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탈투데이

네오 심포지엄 키워드 ‘V.A.R.O and More’

2019.10.18

네오 월드심포지엄이 올해는 신개념 임플란트 가이드 시스템을 중점적으로 다룬다.

㈜네오바이오텍(대표 허영구)은 10월13일(일) 서울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New Digital : V.A.R.O and More’를 대주제로 ‘2019 네오바이오텍 월드심포지엄’을 열어 새로운 임플란트 가이드 시스템 ‘바로가이드’를 비롯해 다양한 신제품을 공개한다.

이날 오전에는 △Dennis Smiler 원장(St. Joseph Hospital)의 Why The Need for Surgical Guided Implants? △박실 원장(SP Dental Institute)의 Critique of Currently Available Guided Implant Surgery System - Efficacy, Practically and Limitation △허영구 원장의 VARO Guide: New Innovative Digital 30minute Guide 강연이 펼쳐진다. 허 원장은 네오바이오텍이 새롭게 선보인 바로가이드로 30분 만에 임플란트 식립까지 완성하는 임상사례를 소개할 예정이어 관심을 모은다. 


1e2c967d30c51abbcf89c90ed8450f32_1571365350_5809.jpg

연자진


‘Live Surgery with V.A.R.O Guide’에서는 김남윤 원장(김남윤치과)과 김종엽 원장(보스톤스마트치과)이 바로가이드를 이용한 라이브 서저리를 선사한다.
 

1e2c967d30c51abbcf89c90ed8450f32_1571365381_6218.jpg



오후에는 이재훈 교수(연세대)가 ‘OsteoActive: Implant Surface Activation’ 강연을 통해 올해 네오바이오텍이 출시한 친수성활성기 OsteoActive를 소개한다. 40초 처리만으로도 임플란트의 친수성을 높이는 OsteoActive는 임플란트 표면에 흡착되는 미세먼지 구조 Hydrocarbon(CHx)을 제거해 티타늄 표면에 TiO2층의 생물학적 특성이 최대한 잘 발휘되도록 해준다. 
네오바이오텍 연구소는 OsteoActive를 이용해 친수성 처리를 한 임플란트의 조골세포 부착력이 22%, 5일차에는 48% 상승했다고 밝혔다.
 

1e2c967d30c51abbcf89c90ed8450f32_1571365400_426.jpg

연자진 


차재국 교수(연세대)는 ‘Therapeutic Strategies of Peri-Impantitis: Where are we now?’ 강연에서 임플란트 주위염(Peri-Implantitis)에 관한 임상사례를 다룬다. 이어 허수복 원장(루센트치과)이 ‘Neo Lucent: AI Digital Translucent Orthodontics’를 주제로 디지털 투명교정 시스템을 이용한 투명 교정사례를 소개한다.

네오바이오텍은 최근 DDH와 제휴해 AI를 기반으로 한 투명교정시스템 Neo Lucent를 론칭했다. 식약처 허가를 받은 Neo Lucent는 임상 안정성뿐 아니라 교정 전문의가 진단과 교정과정을 지원하기 때문에 일반의도 쉽게 교정 진료를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1e2c967d30c51abbcf89c90ed8450f32_1571365417_8226.png



강연장 밖에서는 임플란트·바로가이드·애니체크 핸즈온이 열리며 임플란트 키트, 바로가이드, 디지털 제품군, CT 및 체어 등이 관람객을 맞는다.
회사 측은 “올해 심포지엄에서는 디지털 덴티스트리의 새로운 시대를 여는 혁신적인 네오바이오텍 신제품을 선보이며, 신제품 런칭쇼와 함께 각 분야 전문가 12인의 다양하고 알찬 강의와 Live Surgery가 준비되어 있다”면서 “임플란트의 새로운 혁신과 패러다임을 나누는 자리에 많은 관심과 성원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