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신문

[핫프러덕트] 네오 오스테오액티브

2020.07.06

art_15924421295261_694f40.jpg?iqs=0.4798611642017957 


네오바이오텍(대표 허영구·이하 네오)이 지난해 출시한 플라즈마 친수성 활성기 ‘오스테오액티브(OsteoActive)’가 단시간에 임플란트 SLA 표면의 친수성을 높이는 장점을 바탕으로 꾸준한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임플란트 표면의 친수성을 높이기 위해 UV 조사 등 다양한 방법이 활용되고 있지만, 네오의 ‘오스테오액티브’는 친수성 활성화 시간을 단 40초로 단축하며 확실한 차별화를 두고 있다는 평가다.  

 


> 표면 활성화 및 멸균효과 ‘24시간’ 유지
‘오스테오액티브’는 플라즈마를 활용해 임플란트 티타늄 표면의 친수성을 활성화하는 장비다. SLA 표면처리 임플란트는 시간 경과에 따라 유기물이 부착하면서 골 유착을 방해하는 생물학적 노화현상이 발생한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수술 전 ‘오스테오액티브’를 이용해 표면을 활성화하면 임플란트 표면에 붙어있는 미세먼지 구조인 하이드로카본(Hydrocarbon)을 제거해 임플란트 수술의 성공률을 높일 수 있다. 

 

‘오스테오액티브’는 임플란트 수술 전 단 40초 만에 표면 활성화 처리 및 멸균이 가능하다. 표면 활성화 및 멸균 유지시간도 여타 UV 처리기가 10분인데 반해, ‘오스테오액티브’는 24시간으로 가장 오래 유지된다. 사용법도 매우 간단하다. 파우치(임플란트 체결 도구)에 임플란트 픽스처를 연결하고, 셔틀 스테이지에 올려두면 바로 표면처리가 시작된다. 40초 후 임플란트 픽스처를 분리해 식립 수술을 진행하면 된다.



art_15924421298262_cf3eef.jpg?iqs=0.5609132597628752 


> 조골세포 부착률 22% 증가

네오 연구소에 따르면 ‘오스테오액티브’를 이용한 표면처리 이후 조골세포 부착률이 2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골세포 증식률은 2일차에는 10%, 5일차에는 48% 높게 측정됐다. 또한 별도의 표면처리로 인한 픽스처 외형 변화에는 전혀 영향이 없었으며, 온도 상승으로 인한 주변 세포의 손상 발생 가능성도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


[유저인터뷰]  염문섭 원장(서울탑치과)


 art_15924421291912_67e771.jpg?iqs=0.6044533220962531


> “임상현장에서 비교 불가능한 이점 제공” 적극 추천 


Q. 임플란트 친수성 활성기가 필요한 이유는?

현재 대부분의 임플란트 회사에서 적용하고 있는 표면처리 기술은 SLA다. 가성비가 매우 우수한 표면처리 방식인데, 한 가지 단점이 있다면 시간이 경과할수록 친수성이 떨어진다는 점이다. 이는 임플란트가 뼈에 달라붙는 유착성능이 떨어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공기 중에 있는 산소와 탄소를 만나 하이드로카본이라는 탄화막을 형성하는 게 주원인이다. 친수성 활성기는 이 탄화막을 없애고 다시금 친수성을 높여주는 것이 주역할이라고 보면 된다.

 

Q. 그렇다면 ‘오스테오액티브’의 장점은 무엇인가?

앞서 언급한 SLA 표면의 이러한 단점을 극복하기 위한 연구는 오래 전부터 진행돼 왔고, 시장에 관련 제품도 다수 출시돼 있다. 대표적인 것이 자외선을 조사해 친수성을 높여주는 UV 활성기인데, 임플란트 표면에 친수성을 높이기까지 상당한 시간이 걸린다는 단점이 있다. 또한 UV를 임플란트 포장을 벗기지 않은 상태에서 조사하려다 보니, UV가 효과적으로 통과할 수 있는 석영관이라는 별도의 장치가 필요하기 때문에 비용도 다소 높아질 수 있다.

 

하지만 플라즈마를 활용하는 ‘오스테오액티브’는 단 40초 만에 이 작업을 마무리할 수 있다. 이는 언제 응급환자가 발생할지 모르는 임상현장에서 비교 불가능한 유용성을 가져다준다. 또한 활성화를 위해 임플란트를 넣고 빼는 과정에서 오염 가능성을 원천 차단하는 것은 물론, 플라즈마가 멸균효과도 가지고 있어 임플란트 성공률이 한 단계 끌어올릴 수 있는 제품이다. 무엇보다 네오가 추구하는 ‘애니타임 로딩’이라는 컨셉과도 일맥상통하는 아주 유용한 제품이라 생각한다.